상영일정
따끈따끈 소식통


   인천인권영화제(2010-11-22 21:53:04, Hit : 6493, Vote : 1642
  life.jpg (102.5 KB), Download : 139
  [15-4호] 삶의 자리 /인권기사





삶의 자리


김수목 | 2010 | 다큐 | 40분 | 한국





2007년, GM대우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노동조합 설립을 이유로 해고를 당했다.

이후 복직과 비정규직 노조 인정을 위해 시작된 천막농성은 3년간 이어졌다.

이제 일터가 아닌 길거리에서 3년을 보내야 했던 그들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한다.





<인권 기사>





또 한 명의 노동자가 분신을 시도했습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하지만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고 앞으로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합니다.

대법원의 불법파견 판결이 내려졌음에도 나 몰라라 외면한 현대차의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단지 더 많은 이익을 위해 사람으로 장사를 하는 대기업에 저항하는 그의 분신은 아시안게임의 ‘금빛 물결’에 파묻혀 어디에서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인천에서도 비정규직 문제로 인해 3년이 넘게 외로운 싸움을 이어온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인천 경제의 상당부분을 떠받치고 있다는 ‘글로벌기업’ GM대우이지만, 그 곳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그저 자동차 부품 같은 존재로 여겨지나 봅니다.

언제든 갈아 끼울 수 있고, 쓸모 없어지면 내버리면 그만인…….

차가운 아스팔트 위 천막과 아찔한 높이의 CCTV탑에서 농성을 벌이던 그들은 대답 없는 외침에 점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들의 요구가 그리 무리한 것도 아닙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뒤집어엎겠다는 것도 아니고, 회사를 위험에 빠트리겠다는 것도 아닙니다.

자신들이 일하는 회사에서 직접고용을 하고, 불법파견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을 지키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요구들입니다.

그럼에도 자본가들의 기만적인 행태는 계속되고 있고, 사회는 너무나 무관심합니다.

솔직히 두렵습니다.

사람들이 점점 비정규직 문제가 어쩔 수 없는 거라고, 다 같이 어려운데 왜 너희들만 극성이냐고 말하는 것에 당연해질까봐 무섭습니다.

사람보다 자동차 몇 대 더 파는 것이 우선인 세상이 끔찍하게 느껴집니다.










인권오름 제225호 2010년 11월 03일

간접고용과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바라며

국가고용전략 2020의 문제점

http://sarangbang.or.kr/bbs/view.php?board=hrweekly&id=1605





인권오름 제147호 2009년 04월 08일

[이동수의 만화사랑방]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만으로

http://sarangbang.or.kr/bbs/view.php?board=hrweekly&id=1099





참세상 2010년 07월 27일

뿔뿔이 흩어진 GM대우 비정규직 어떻게 사나요

[금속노동자] 빛 바랜 조끼에 담긴 GM대우 비정규직 '천일야화'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57846










22   [16-2호] 인천인권영화제의 지킴이가 되어주세요  인천인권영화제 2011/10/13 4548 1405
21   [16-1호] 2011년 정기상영회 정리  인천인권영화제 2011/10/13 6976 1347
20   [행사안내] 폐막공연 G-Voice!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4 7475 1821
19   [행사안내] 노숙맹꽁이 대작전 퍼포먼스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4 7608 1829
18   [행사안내] 레알 로망 라이브 캐리커쳐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4 8271 1955
17   [15-4호] 이야기마당 안내 '후천성 호모포비아' -잃어버린 성소수자 인권을 찾아서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3 6934 1716
16   [15-4호] 영화 ‘임씨의 택시’를 보고...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3 7741 1905
15   [15-4호] 개막작: 눈을 크게 떠라 - 좌파가 집권한 남미를 가다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3 6640 1820
14   [15-4호] 녹아내리는 티벳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3 6967 1615
  [15-4호] 삶의 자리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22 6493 1642
12   [15-3호] 이 별에서 살으렵니다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16 7538 1855
11   [15-3호] 선배는 어떻게 공부했어요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16 7214 1856
10   [15-3호] 23×371일-용산 남일당 이야기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16 6992 1741
9   [15-2호] 언제든 반품하세요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09 7202 1815
8   [15-2호] 오체투지 다이어리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09 7302 2006
7   [15-2호] 종로의 기적 /추천글  인천인권영화제 2010/11/09 7312 2085
6   [15-2호] 종로의 기적 /인권기사  인천인권영화제 2010/11/09 7350 1855
5   [15-1호] 10월 정기상영회 < STOP! G20 > [1]  인천인권영화제 2010/10/26 11615 2134
4   [15-1호] 9월 정기상영회 <대추리에 살다>  인천인권영화제 2010/10/26 10449 2155
3   [15-1호] 8월 정기상영회 <외박>  인천인권영화제 2010/10/26 12689 2117

[1][2][3][4][5][6] 7 [8]
 

인천인권영화제는 누구든지 함께하기 위하여 무료상영의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032) 529-0415 인천인권영화제 inhuriff@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