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인천인권영화제 웹소식 5호




드디어 내일(11/21) 제18회 인천인권영화제가 개막을 합니다.
단지 영화제를 개최하는 것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인권에 대한 관심과 감수성을 갖기 위해 영화제 활동가들이 공부도 하고 논의도 하며 여러 달 동안 엄선해서 작품도 고르고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11월 21일(목)부터 24일(일)까지 4일 동안 열리는 영화제에 직접 발걸음 하셔서 영화제와 함께 공명하며 36.5!!


개막작 – 밀양전
감 독 : 박배일
장 르 : 다큐 l 한국
상영시간 : 71분
상영일시 : 2013-11-21 (목) 7:30 개막식 이후

앞으로 건설 될 신고리 3, 4, 5, 6, 7, 8호기에서 생산 될 전기를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해 계획되어진 765kV 송전탑.64기가 건설 될 밀양에선 할매들이 송전탑을 막기 위해국가와 한전 그리고 보이지 않는 그 누군가와 9년째 싸우고 있다.할매들이 9년 동안 싸워온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내가 사는 곳은 햇빛이 가득 넘치는 마을 밀양입니더.지는 10년 전에 농사짓는게 너무 힘들어가 좀 쉴라고 공기 좋고 물 맑은 밀양에 터 잡았어예.내 이웃도 몸이 않좋아서 몸 나술라고 들어오고…근데 요즘 내 생활이 많이 서글퍼예.우리 마을에 765인가 뭐신가 송전탑이 들어선다고 난리데.작년엔 옆마을 어른이 자기 목숨 끊어버렸심니더.내도 나무 잘라삐는 거 막다가 손자 같은 인부한테 개처럼 질질 끌려댕기면서 평생 못 듣던 욕도 묵고. 그때 두들겨 맞은 상처가 아직도 그대로라예.밀양에 송전탑이 총64개가 들어선다카는데…그거때메 8년 싸웠어예, 8년!이야기 하자면 긴데 한번 들어보실랍니꺼”


11월 21일(목) 박배일 감독과 밀양 할매, 김덕진 인권활동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영화 상영 후 관객 여러분들과 영상에서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마련되어 있으니 영화가 상영된 후 끝까지 함께 해주세요


개막식(배제와 폭력을 가르고) 2013년 11월 21일 목요일 늦은 7시 30분
개막 공연 쌍용차 노래패 정리해고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향한 ‘함께 꾸는 꿈’
개막작 상영 <밀양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